즐겨찾기 웹 메일 회원가입 사이트맵
2017.07.03 16:29

3.성령의 음성?

조회 수 1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병실에 있을때 복음을 전하던 두 사람의 슬픈 소식이 연달아 오네요 

외래때 보자고 하던 친구들인데...


지난 토요일 오후 무균실에서 같이 치료 받던 오십대인 모 환자의

아내로 부터 전화가 와서 받으니 다급하게 흐느끼며 준비하란다고

하며 하나님을 원망하더군요


오늘 아침에도 함께 치료 받던 사십대 젊은 친구의 발인 소식을

받았습니다


두 사람다 나보다 젊고 치료기간이나 위중함이 비교도 되지 않았는데

급작스럽게 생을 마치게 되는 안타까운 모습을 봅니다


저도 사실은 항암약은 더 이상 쓸 수가 없고 재발하면 다른 치료방법이

없는 상태죠


백병원 오층에서 암 판정을 받은후 도무지 엘레베트를 타고 내려가서

입원 수속을 받을 수가 없어서 아내의 손을 잡고 계단으로 걸어서

내려오고 있었습니다


10분전 까지 만해도 누구보다 건강하고 아내와 자녀들을  무시하고

제 잘난 맛에 교만이 하늘을 찌러던 사람이 갑자기 걸음도 걸을 수가 없었죠


그런데 어느 순간인가  마음에 회개하라는 음성도 아니고 생각도 아니고

느낌도 아닌 강력한 마음이 가슴에 와 다았습니다


이것이 성령의 음성인가

그동안 신앙생할을 하면서 성령에 대하여 별 다른 느낌도 없었고

솔직히 성령이 무엇인지 나를 인도하고 깨우치고 가르친다는데

음성으로 하시나 꿈에서 하시나 다른 표적으로 하시나 생각하며

남들 하니까 나도 성령의 충만만 기도했다


저는 삼대째 모태 신앙이고 교회를 내 집보다 편하게 나름 열심히

다녔다고 생각해요


서울 고척교회에서 학생회장, 교사, 성가대로 군에서 다양한 목사님들과

신앙 생활을 하였고 마지막으로 국방대교회에서 군 복음화를 위해 일하려 했으나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두 가정이 함께 본 교회로 오게 되었습니다


밤가시 이년 동안은 저녁식사를 담당하고 이곳 새 성전으로 와서는

팔년동안 식당을 맡았습니다  집에서 자는 시간 보다 식당에서 자는

시간이 많을 만큼 열심히 했죠


그리고 드림학교에서 삼년동안 근무하면서 유치원과 대안학교 인가를

받고 장터 사회적 협동조합을 만드는 중 병이 발견 되었죠

저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일을 했습니다 


그러나 교회일은 하나님과 함께 하지 않는 일은 다툼과 상처만 준다는 사실을

이렇게 늦게 깨달았죠


제가 교회식당일 학교일 장터일을 하면서 많은 부딪힘이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때 마다 목사님 방에서 나오는 내 뒤에다

"싸우면서 뭐하러 교회 일을 해!"  이 말의 뜻을 모르고 귓등으로 흘렸죠


저는  속으로 그러죠

우리교회 목표가 한국교회의 개혁의 모델인데 목사님이 직접 이런 일을

하게 하실 수는 없고 제가 욕을 먹더라도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아니면 저를 자르십시요


지금 저는 얼굴을 들고 다닐수 없을 만큼 챙피하고 항상 쥐구멍이라도

있으면 숨고 싶은 심정으로 다니고 있습니다


얼마나 교만이 하늘을 찌러고 영적무지가 충만한지 지금도 늘 회개하고

모른 척하고 지금 까지 내색하지 않으신 목사님께 감사하고 있습니다.


그래 내가 지금까지 하나님앞에 충성하고 열심히 한다고 했지만

솔직이 마음속에는 장로가 되어서 교회 적당한 위치에서 바리새인 같이

교인들의 존경받기를 바라는 마음이 더 많았던 것을 회개합니다.


암센타 입원후 낮에는 검사하러 다니고 저녁에는 그래 이제는 내가 얼마를

살것인가를  생각하며 1개월? 5개월? 1년?


마지막으로 이것이 성령의 음성이라 믿고  무엇이던 죽기전에 회개는

다 하고 죽어야 겠다고 마음을 먹으니 맘이 조금 진정 되었죠


그리고 병상에 앉아 핸드폰에 있는 사람들을 한사람 한사람 찾아가며

나와 부딪힌 사람들을 찾아서 그 분들에게 사죄의 메세지를 보내고

연락처를 모르지만 생각나는 사람들은 기도로 용서를 빌고 회개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고 나니 생각지도 않게 마음에 평안이 왔습니다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 하지도 말라(요14: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교회 HD 방송 공사 공지사항 admin 2016.09.04 392
공지 (필독)홈페이지 접속이 어려우신 분들(윈7 이하)을 위한 TIP admin 2016.05.13 2017
공지 *****마이크 대여관련 공지***** admin 2016.01.31 2564
공지 !! 랜섬웨어 주의 안내 !! file admin 2015.11.03 2690
공지 (필독)메인 페이지 광고에 관한 전달사항입니다. admin 2015.10.09 2622
공지 (필독)홈페이지 리뉴얼에 관한 공지사항입니다. 4 admin 2015.09.22 3137
61 4.젊은 목회자를 대하는 마음 장도영 2017.07.04 84
» 3.성령의 음성? 장도영 2017.07.03 101
59 2.암 판정 장도영 2017.07.01 138
58 1.이젠 죽어도 여한이 없습니다 장도영 2017.06.30 134
57 17.5.28 축구선교회에서 주관한 "세계선교 통일 축구대회" 사진입니다. 많은 관심바랍니다. 오훈 2017.05.30 181
56 두란노부부학교 광성2기 모집 김형주 2017.03.16 380
55 장터사회적협동조합 임원 및 대의원 선출 공고 장터사회적협동조합 2017.02.08 389
54 결혼예비학교 3기 모집 김형주 2017.01.25 422
53 1월20일 은혜의 금요 철야 요약 채수명 2017.01.20 364
52 영화 ‘한강블루스’(무료상영) 및 이무영감독과의 토크 안내 고영수 2017.01.02 406
51 2017년 송구영신예배 교회버스 운행 시간표 file admin 2016.12.30 432
50 (161125) 『10교구 목장연합예배 file 강희선 2016.12.01 487
49 필리핀 선교 파송_ 이진우, 조정빈(미디어,3청년 전도사) file admin 2016.11.21 479
48 두란노부부학교 광성1기 모집 김형주 2016.11.02 516
47 추석 가정예배지 file admin 2016.09.13 410
46 실천신학대학원대 조성돈 교수 “자살 유가족에게도 관심이 필요합니다” 고영수 2016.09.12 195
45 중년기 학교-나를 찾아 비상하는 학교 4기 모집 김형주 2016.09.07 199
44 제3회 생명보듬페스티벌 및 걷기대회 안내 file 고영수 2016.08.24 174
43 결혼예비학교 2기 모집 김형주 2016.08.11 2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