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웹 메일 회원가입 사이트맵
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도 위임 목사님 신나게 복음 전파 하시길 기도합니다

저는 사실 어제 아내에 대한 몇자의 글을 쓰면서도 잠시

펑펑 울었습니다 


평생 눈물 한방울 흘리지 않았고 앞으로도 없을것 같았던

돌같은 내 마음을 어떻게 이렇게 녹일 수가 있죠

세상이 줄수 없는 이 기쁨을 여러분도 맛보세요


그런데 그게 하루 아침에 입으로 고백한다고 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씀 드렸듯이 끊임 없이 나를 죽이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결국은 회개는 과거의 나를 죽이는 일이고 나를 죽이는 거듭나는 수고를

하지 않으면 진정한 회개가 아니고 축복의 맛을 못 볼것 같습니다


그렇게 나를 죽이는 싸움을 하다보니 내 능력 만으로는

될수 없음을 깨달을 즈음  2014,11월 쯤  내년부터 큐티를 시작한다는

말씀을 듣는 순간 이것은 나를 위한 하나님의 선물이다 생각이 뇌리를 쳤습니다

절대 놓치지 말고 하나님의 말씀을 정확히 알고 그말씀대로 살아보자


그런데 제가 큐티를 해봤습니까

성경공부를 정식으로 해 봤습니까

그래 처음엔 공부하는 마음으로 본문을 그냥도 써보고 요약도 해보고

그렇게 목사님들이 안내 하는 대로 따라하기 시작 했습니다


먼저 짧은 본문이지만 몇번 읽어보고 노트에 요약해 보고

그리고 독수리타법으로 컴퓨터에 올리기 시작 했습니다

사실 컴퓨터에 올리는 것을 무척 망설이다가 결심했죠

이 묵상 고백은 내가 하나님께 하는 고백으로 약속으로 증거로 나아가자


저는 새벽 네시면 일어납니다

목사님은 개콘도 안보고 뭐하러 사느냐고 하시지만 저에게는 새벽

묵상 첫시간을 하나님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넘 좋아서

아홉시 넘어면 잠니다

내일은 무슨 이야기를 할까 생각하면서,,,


새벽예배를 다녀와서  큐티를 하죠

관련 말씀을 찾기 시작하고 말씀이 말씀을 통하여 은혜를 주었습니다

그런데 찾고 싶은 성경 말씀을 컴퓨터에 치면 금방 찾을수 있지만 그렇게

하지않고 성경을 뒤져 보물 찾듯이 찾았습니다


제가 이렇게 할수 있던 것이 평생 한번도 읽지않았던 성경을 몇년 전부터

교회에서 하는 성경 통독에 맞추어 밑에 있는 주석까지 샅샅이 5독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밑줄을 많이 쳐 놓아 왠만한 말씀은 찾아보는 재미가 더 좋을때가

있습니다  어떨때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찾을때도 있죠


그러다가 묵상을 밴드나 카톡에 올리는 시간을 지날때가 많죠

참 저와 함께 큐티를 하시는 분이 한 150여명 되는데 암센타에서

암환자들과 함께 하다가 우리교회 암환자로 늘어나고 지금은

제가 섬기는 부서 팀원들과 함께하죠

물론 컴퓨터에도 제혼자 제 마음을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맘으로 올리죠


2015.1.1그렇게 묵상을 시작하면서 제 인생은 완전히 하나님께로 향하게

된것 같습니다  그 긴가 민가 하는 성령님의 인도를  더 느끼고 말씀을

통한 나를 죽이는 일이 점점 쉬워졌습니다


말씀에 화내지 말라고 했는데,  짜증도 안되는데, 아이들을 내 마음대로

하지 말라고 했는데 제가 참견할 일 점점 없어지면서 나는 무엇을

해야 할까 하는데 바로 첫번째가 가족 사랑이었습니다


그래 지금부터는 하나님이신 예수님이 나를 위해 아무런 말씀 한마디

안하시고 죽기까지 순종 하셨는데 나도 이제 죽는 날까지 아낌없이

가족부터 사랑을 주자

그  다음 부터는 아이들 한테 그래 한번 해봐라 조심해라 잘다녀 와라

내 마음이 변하니까 모든 것이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나를 죽이는 일이 어렵고 힘든 일이었지만 성령님께서

함께 하시면 아주 쉽고 재미있게 할수 있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 재미를 맛보기 위해 새벽예배를 좀 일찍 갑니다

그리고 이야기를 시작하죠

하나님 어제 북한 선교팀에서 한국돈 천원이면 북한에서 한달 월급이라는데

저는 어떻게 해야하죠


그럼 저는 앞으로 한 10,000원짜리 이상 식사는 하지 않겠습니다

사실 5,000원짜리로 하고 싶은데 없을 것 같아서 10,000 으로 올렸어요

그 대신 천국에 가서 맛있는 것 실컷 먹겠습니다


뭐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내가 하나님을 기뻐시게 하는 삶을

사는지를 점검하고 주어진 기도제목으로 교회와 목사님과 제가 섬기는

부서를 위해 기도 합니다


아무리 작은일도 내 혼자 하면 힘들고 성령님의 인도함 받아

말씀대로 하면 넘 쉽고 재미있게 할수 있는데 이 은혜를 맛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교회 HD 방송 공사 공지사항 admin 2016.09.04 366
공지 (필독)홈페이지 접속이 어려우신 분들(윈7 이하)을 위한 TIP admin 2016.05.13 1984
공지 *****마이크 대여관련 공지***** admin 2016.01.31 2541
공지 !! 랜섬웨어 주의 안내 !! file admin 2015.11.03 2671
공지 (필독)메인 페이지 광고에 관한 전달사항입니다. admin 2015.10.09 2603
공지 (필독)홈페이지 리뉴얼에 관한 공지사항입니다. 4 admin 2015.09.22 3089
80 20.기본으로 돌아 갑니다 new 장도영 2017.07.25 2
79 19.문제 해결의 본질은 하나님 앞에 바로 서는 것 update 장도영 2017.07.21 24
78 18.예수를 아는 것이 가장 고상하여 장도영 2017.07.20 18
77 17.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는 장도영 2017.07.19 24
76 16.말씀의 비밀을 맛보면 장도영 2017.07.18 22
75 15. 영적멘토 장도영 2017.07.18 23
74 부부학교 일정 안내 김형주 2017.07.15 33
73 14.참 평안을 누리는 삶 장도영 2017.07.15 29
72 13.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장도영 2017.07.14 18
71 12. 지금은 징금다리지만 장도영 2017.07.13 19
70 11.나만의 다리를 만들어 장도영 2017.07.12 32
69 10.고난이 축복이 되어 장도영 2017.07.11 31
68 9.쏟아지는 놀라운 은혜 장도영 2017.07.10 33
67 8.내가 죽는 것과 사는 것 장도영 2017.07.09 34
» 7.회개는 나를 죽이는 연습 장도영 2017.07.07 46
65 2017 성경대학 장소 안내 file admin 2017.07.07 39
64 6.회개 그 다음은 장도영 2017.07.06 51
63 5.가장 어려운 회개 1 장도영 2017.07.05 69
62 4.그래 회개나 하고 죽어야 천당이라도 가지 장도영 2017.07.04 72
61 3.이것이 성령의 음성인가 장도영 2017.07.03 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TOP